경상남도, 2020년도 성별영향평가 대상사업 확정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5/13 [17:00]

경상남도, 2020년도 성별영향평가 대상사업 확정

김정화 | 입력 : 2020/05/13 [17:00]

경상남도는 5월 12일 소회의실2(본관 지하 1층)에서 경상남도 성별영향평가위원을 개최하고 ‘2020년 성별영향평가 대상 사업’을 확정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사업별로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성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성별․연령별․계층별 정책 요구를 반영하였는지 등을 따져보는 토론을 거쳐 총 76개의 사업을 성별영향평가 대상사업으로 확정하였다.

 

특히, 이번 평가대상 사업은 성평등지수 관련 23개 사업, 일자리 20개 사업, 청년지원 13개 사업, 공약 10개 사업, 안전 7개 사업, 4차 산업혁명 3개 사업으로 경남도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주요 정책분야로 선정하였다.

 

성별영향평가의 대상이 되는 주요 사업은 취약계층 에너지 복지사업과 시설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사업들이다.

 

‘취약계층 에너지 복지사업’은 주로 여성노인이 복지 관련 요구도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정보 접근성이 낮아 수혜 사각지대에 놓이기 쉬운 사업이고, ‘시설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사업’은 고령자, 장애인, 외국인 등 누구나 안전하게 이용하고 불편하지 않도록 성인지적 관점을 적용한 ‘지방 수목원 및 박물관 조성 사업’ 등이다.

 

도는 이날 확정된 76개 사업을 대상으로 전문가의 컨설팅을 거쳐 8월까지 성별영향평가를 완료하고 평가과정에서 도출된 검토의견에 따라 12월까지 정책개선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미영 경남도 여성정책과장은 “그동안 성평등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쳐왔으나 아직 우리 사회에는 성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이 여전히 남아있다”며, “이번 성별영향평가 결과를 토대로 정책개선에 집중하여 지역사회의 성별 격차를 줄이는데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별영향평가란 양성평등기본법에 따라 법령·계획·사업 등 주요 정책을 수립하여 시행하는 과정에서 여성과 남성의 특성과 사회·경제적 격차 등의 요인들을 체계적으로 분석함으로써 정책이 성 평등 실현에 기여하도록 하는 제도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교육 많이 본 기사